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초록빛 설레임
STOP PLAY
지도보기

낙동강 우리 삶을 품어준 1천 3백리의 고마운 강

  • 36.06658611,126.8616278
  • 36.02389444,126.7424361
  • 36.02177778,126.7658972
  • 36.15609444,127.0097444
  • 36.15786389,127.0090083
  • 36.23486389,126.9678972
  • 36.19957222,126.9822556
  • 36.45415278,127.0958806
이전 다음
메뉴 닫기
이전 다음

장장 1천 3백리에 이르도록 아름다움을 간직하며
우리 삶을 품어준 고마운 강물굽이마다 꽃피운 비경이 가슴 속에 스며듭니다.

을숙도생태공원 - 황산경 - 낙동강딴섬생태누리 - 산과들의갈대향연 - 그린생태공원 - 달성습지사문진경 - 호국경 - 선학경 - 낙강경 - 경천경 - 삼강절경 - 부용경
  • 위치영남지방 전역을 유역권
  • 크기유역면적 23,384.21㎢ 유로연장 510.36㎞

낙동강은 영남지방 전역을 유역권으로 하여 그 중앙 저지대를 남류하여 남해로 흘러드는 하천으로 유로길이 510.36km, 유역면적 23,384.21㎢으로 압록강 다음가는 한국 제2의 강이다. 강원 태백 함백산에서 발원하여 상류부에서는 안동을 중심으로 반변천(半邊川)을 비롯한 여러 지류를 합치면서 서쪽으로 곡류하다가 함창부근에서 다시 내성천, 영강등 여러 지류를 구심상(求心狀)으로 받아들이고, 물이 흐르는 길을 남쪽으로 돌려 상주 남쪽에서 위천을, 선산부근에서 감천, 대구 부근에서 금호강, 남지부근에서 남강을 합친뒤 동쪽으로 물길을 바꾸어 낙동강딴섬생태누리 부근에서 밀양강을 합치고 나서 다시 남쪽으로 흘러 남해로 들어간다.

낙동강의 원래 이름은 삼국시대엔 황산강(黃山江), 황산진(黃山津)이었다. 고려-조선시대에 와서는 낙수(落水), 가야진(伽倻津), 낙동강이라 하였다. 황산이란 이름은 황산나루 때문에 나온 것인데, 이 나루는 지금의 양산군 물금면 물금리에 있던 나루도, 삼국시대에 신라의 수도 경주와 가락의 중심지 김해 사이에 교류가 성했던 곳이다. 낙동(락동)이라는 이름은 가락의 동쪽이란 뜻인데, 가락은 삼국시대에 가락국의 땅이었던 지금의 경상도 상주 땅을 가리킨다. 즉, 상주(가락) 동쪽으로 흐르는 강이란 뜻으로 락동이란 이름이 나왔다. 조선시대 이긍익(1736~1806)이 지은 <연러실기술> 지리전고편에도 이렇게 적혀있다. "낙동은 상주의 동쪽을 말함이다."

출처 : 한국하천일람(국토교통부, 2013.12.31)

  • 낙동강 관련 [이미지]
  • 낙동강 관련 [이미지]
  • 낙동강 관련 [이미지]
  • 낙동강 관련 [이미지]
  • 낙동강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_한국관광공사]